인천해경, 2021년 연안안전지킴이 정식운영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21:24]

인천해경, 2021년 연안안전지킴이 정식운영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1/05/03 [21:24]

▲ 인천해경 제공     ©

 

인천해양경찰서장(서장 백학선)은 국민의 연안활동 증가로 연안 사망사고 개연성이 증가하고 있어 사고예방을 위해 연안 인근 지역주민 14명을 위험구역 7개소에 배치하였다고 밝혔다.

 

인천해양경찰서는 ’20년 2차례에 걸쳐 자원봉사 형식으로 연안안전지킴이 시범운영을 실시하였고, 금년부터 정식 운영한다.

 

이들은 5월 3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해안가, 갯바위, 갯벌 등 연안사고 위험이 높은 위험구역에 매달 주말 4회, 평일 11회에 걸쳐 3~4시간 도보순찰 및 안전계도 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연안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연안사고 예방을 위해 연안의 특성을 잘 아는 지역주민을 ‘연안안전지킴이’로 위촉해 안전시설물 점검과 구조지원 업무 등을 수행하게 할 수 있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연안안전지킴이 정식 운영으로 연안사고 예방과 지역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앞으로 국민의 생명과 신체를 보호할 수 있도록 연안 안전관리에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라클 스포츠, 계양구 장학사업 동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