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립박물관 소장유물 자료집 중화루의 얼굴-간판 발간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2/01/06 [13:10]

인천광역시립박물관 소장유물 자료집 중화루의 얼굴-간판 발간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2/01/06 [13:10]

 

▲ 인천시청 제공     ©

 

인천광역시는 인천광역시립박물관(관장 유동현)에서 소장유물 자료집 <중화루의 얼굴-간판>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중화루 간판은 인천의 근대 중국요리점이었던 중화루의 내·외벽에 걸었던 것으로 임술년 중춘(壬戌仲春)인 1922년 음력 2월에 제작됐다.

 

1978년 그 건물이 철거되기까지 중화루를 대표하는 얼굴이었으며 올해로 100년의 역사를 맞이하였다.

 

현재 시립박물관에는 중화루 간판 총 8점이 소장되어 있고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소장유물 자료집을 발간하게 됐다. <중화루의 얼굴-간판>은 총 5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 「조사 개요」에서는 유물의 현황 설명에 앞서 중화루의 역사와 간판의 정의에 대한 기본적인 내용을 소개했다.

 

2장 「중화루 간판 현황」에서는 간판의 현재 모습과 특징을 살펴보고 전문가 자문을 통해 파악한 내용들을 수록하였다.

 

또한 간판의 사진은 1억만 화소의 초고해상도로 촬영한 성과물로서 유물의 현 상태를 충분히 기록하고자 했다.

 

3장 「과학적 분석」은 2차례에 나누어 진행된 중화루 간판의 보존처리 결과 보고서를 정리한 것으로, 간판의 수종 분석 및 안료 분석에 관한 내용들을 수록했다.

 

4장 「3D 스캔 및 정밀 실측」에서는 점밀도 1mm이하 정밀 스캔을 통해 구현한 간판의 도면 및 라인드로잉 결과물을 수록했다.

 

사진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유물의 세부적인 부분을 명확히 하고 현상을 기록하여 디지털화하고자 했다. 마지막 5장 「논고」에서는 전문성 확보를 위해 문헌사, 화교사, 미술사학 관련 총 3편의 전문가 논고를 실어 중화루 간판을 통해 본 중화루의 역사와 근대 화교 사회의 복원에 대한 심도깊은 내용을 수록했다.

 

이 자료집은 시립박물관 주요 소장유물인 중화루 간판에 대한 종합적인 연구보고서로서 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인천 근대 화교사 관련 연구 자료를 축적하는데 의의가 있다.

 

인천광역시립박물관에서는 이번 소장유물 자료집 발간을 계기로 인천의 근대 화교사회를 비롯한 관련 연구가 더욱 활발히 진행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박물관의 연구 성과를 반영한 자료집을 지속적으로 발간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공항철도, 5월 30일 직통열차 운행 재개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