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도시 만든다.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8:06]

인천시,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도시 만든다.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1/04/22 [18:06]

▲ 인천시청 제공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인천시 노동정책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해 인천형 노동정책 추진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도시를 만들기 위한 절차를 단계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2019년‘인천시 근로자 권리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노동전담부서를 신설했다.

 

지난해에는 인천시근로자권익보호위원회를 구성하고‘인천시 노동정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수행하면서 착수보고회, 중간보고회 2회, 최종보고회를 통해 근로자권익보호위원회 및 노동단체, 이해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그리고 지난 3월에는 정책수혜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기본계획을 수립하고자 ‘인천시 노동정책 기본계획(안)’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인천시 노동정책 기본계획’은 ‘정책실천으로 신뢰받는 노동존중 롤모델 도시 인천구현’이라는 비전하에, 4대 추진전략으로‘일과 삶의균형’,‘노동권익 향상’,‘노사상생 강화’,‘거버넌스 강화’를 설정하고 이에 대한 14개 실천과제, 35개 세부사업을 제시하고 있다.

 

5년간115,090백만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노동정책 기본계획은 향후 5년간 취약계층을 포함한 노동자의 권익 향상 등을 위한 정책 마련에 있어 인천시 노동정책의 로드맵이 될 것이며, 그동안 개별적으로 추진되던 노동정책이 분명한 비전과 그에 따른 목표, 전략으로 뒷받침되어 체계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재충 시 노동정책과장은“앞으로도 각계 노동단체와의 거버넌스 구축으로 인천시 노동정책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체계를 구축해나갈 것이며, 매년 시행계획을 수립할 때 기본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다양한 의견이 반영된 정책 등은 추가로 발굴해 반영해 나가고 주기적인 시행계획의 평가 및 환류를 거쳐 실행력 있는 기본계획이 될 수 있도록 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라클 스포츠, 계양구 장학사업 동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