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구의회, 서구 붉은 수돗물 사태 피해 대책 촉구 결의안 채택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19/06/21 [12:43]

인천서구의회, 서구 붉은 수돗물 사태 피해 대책 촉구 결의안 채택

이미숙 기자 | 입력 : 2019/06/21 [12:43]

 

▲ 서구의회 제공     © 운영자

 

21일 인천시 서구의회는 최규술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16명의 의원이동의한‘서구 붉은 수돗물 사태 피해 대책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최규술 의원은 이번 결의안을 통해“인천시가 붉은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지19일 만에 뒤늦게 대책을 내놓아 혼란이 가중됨에 따라 우리 구민들의 불안은날로 높아져 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150여 곳의 학교에 막대한 피해가 있었을 뿐 아니라 지역상권 악화로 이어져 300석 규모의 대형 음식점 중 점심시간에 채워진 자리가 현재거의 없는 실정”이라며 “이번 수돗물 사태와 관련하여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현재 인천시의 상수도 관로 교체 등 개량 실적은 다른 특별시·광역시에 비해 현저히 낮아 유수율이 낮고 누수율은 높은 편”임을 언급하였고,“관을 씻어내는 관로 개량이 이번 사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하여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날 최규술 의원은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에 붉은 수돗물 사태의 근본적인해결 방안 마련을, 인천시에 붉은 수돗물 사태의 조속한 규명과 피해 주민에대한 보상을 요구하였으며,“노후관 세척 등을 통해 수명을 늘리는 관로 세관 연장을 실시하고 배관 내 이물질 제거 중심의 관리를 즉시 추진하라”고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계양구, 2019년 사회복무요원 계양산 둘레길 걷기 체육행사 개최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