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2019 서울안전한마당 참가해 어린이 교통안전문화 선도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19/05/09 [16:21]

쉐보레, 2019 서울안전한마당 참가해 어린이 교통안전문화 선도

이미숙 기자 | 입력 : 2019/05/09 [16:21]

▲ 한국지엠 지공     © 이미숙 기자



안전의 대명사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Chevrolet)가 9일부터 3일간 여의도 공원에서 개최되는 서울안전한마당에 참가하는 것을 시작으로 2019년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공식적으로 시작한다.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사단법인 세이프키즈코리아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어린 자녀를 둔 부모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안전한 교통문화를 조성해 나가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 기간 중 쉐보레-세이프키즈코리아 교통안전 체험교육부스 방문객들은 세이프키즈 안전강사의 지도에 따라 스마트폰, 이어폰 등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및 자동차 주변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해 학습하는 안전 체험교육을 받을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환기시킬 수 있는 차량 부착용 반사 스티커와 어린이 가방에 부착하는 안전 네임택 등 다양한 안전용품을 제공한다.

 

한국지엠 홍보부문 황지나 부사장은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쉐보레의 브랜드 가치는 단순히 안전한 차를 공급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며, “올해에도 많은 방문객이 쉐보레 캠페인 부스에서 체험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의식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고 밝혔다.

 

세이프키즈코리아 송자 대표는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의 약 65%가 보행 중 발생하며 이 중 약 10%가 차량의 출발 또는 후진 시 사각지대에 대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고 있다”며, “쉐보레와 함께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가 교통안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올해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협약을 맺고 서울안전한마당과 더불어 다양한 어린이 안전교육을 진행한다. 대표적으로 오는 6월 한달 동안 인천지역 어린이를 대상으로 총 12회에 걸친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10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과 연계하여 서울 지역 내 31곳의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11월에는인천지역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으로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위험성에 대한 이론 및 모의 체험 교육 또한 진행할 예정이다.

 

쉐보레는 지난 2013년부터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세이프키즈코리아(Safe Kids Korea)와 공동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총 4만 5천명 이상의 학부모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안전한 교통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다양한 체험교육을 제공해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인천삼산署, ‘경찰 반부패 대토론회’개최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