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유통 중인 먹는샘물 수질검사 결과 적합

서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4/05 [14:56]

인천지역 유통 중인 먹는샘물 수질검사 결과 적합

서영선 기자 | 입력 : 2019/04/05 [14:56]

▲ 사진= 인천시청 제공     ©서영선 기자

 

인천광역시는 시중에 유통 중인 먹는 샘물로 인한 시민 건강상의 위해를 방지하고, 관련제품의 생산ㆍ유통의 적정성을 확보하기 위하여3월 6일부터 7일까지 이틀에 걸쳐 대형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먹는 샘물을 수거하여 수질검사를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먹는샘물이란 암반대수층 안의 지하수 또는 용천수 등의 자연 상태의 샘물을 먹기에 적합하도록 물리적으로 처리하는 등의 방법으로 제조한 물을 말한다.

 

이번에 수거한 유통 중인 먹는샘물은 40개 제품(국내산 34, 수입산 6)으로 총대장균군, 암모니아성질소 등 법정 50개 항목에 대하여 수질검사를 실시하였으며, 그 결과 모두 먹는샘물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훈수 수질환경과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히, 하절기에는 소비자가 구입ㆍ보관 중에도 제품이 변질될 우려가 있는 만큼 햇빛노출을 피하고 시원한 곳 또는 냉장 보관하여 음용하도록 주의를 당부”하였다.

 

또한, “구입과정에서 육안 상 제품에 이상이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인천광역시청 수질환경과(☎032-440-3634)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란다.”며, “정기적(분기별)으로 수질검사를 실시하여 시민들이 안전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유통 중인 먹는샘물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연평도 어장확장 후 첫 불법조업 중국어선 나포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