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비영리단체 활동가 대상 실무교육으로 공익사업 내실다져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20:26]

인천시, 비영리단체 활동가 대상 실무교육으로 공익사업 내실다져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2/11/23 [20:26]

 

▲ 인천시 제공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1123일 남동구 샤펠드미앙에서 비영리민간단체 활동가들의 실무역량 강화를 위한 비영리민간단체 활동가 실무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올 한 해 시민단체활동을 지원하고 공익활동을 증진하기 위해 협치소통 평화·인권·시민교육 환경자원순환 일자리경제도심재생 해양항공교통 보건복지안전 문화관광체육 등 7개 분야에 걸쳐 총 11억 원, 사업별 500만원에서 2,000만원까지 80개 단체에 보조금을 지원했다.

 

시는 매년 활동가를 대상으로 하는 전문가 컨설팅 등 실무교육을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 특히 이번 교육은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 이후 처음으로 진행된 실무교육인 만큼 비영리민간단체 활동가들의 뜨거운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유난히 돋보였다.

 

100여명의 활동가들이 참석한 이번 교육의 첫 번째 시간에는 NPO스쿨의 이재현 대표가 공익활동의 성과 측정에 기반한 계획서 작성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이어서 법무법인 더함의 김명규 회계사가 비영리단체 보조금 정산 교육을 진행했는데, 질의응답 시간에는 그 동안 활동가들이 보조금을 집행하고 정산하며 궁금했던 점을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백민숙 시 민간협력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그 동안 교육이나 공익활동에 대한 참여가 제한적으로 이루어졌는데, 이번 교육에 많은 활동가 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셔서 놀랍고 기쁘다“2023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됐던 공익사업이 활발히 꽃피길 바라며, 시민이 행복한 초일류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활동가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공항철도, 5월 30일 직통열차 운행 재개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