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 민주당’박남춘·이재명·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5:49]

'원팀 민주당’박남춘·이재명·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2/05/19 [15:49]

▲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후보 사무소 제공     ©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장 후보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겸 계양구을 국회의원 후보,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가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9일 합동 출정식을 갖고 ‘6·1 지방선거 필승’을 다짐했다.

 

박남춘 후보는 이날 계양역에서 열린 합동 출정식에서 “6월 1일, 지방선거 승전보를 인천에서 먼저 올리겠다”며 공식 선거운동의 신호탄을 쐈다. 

 

특히 이날 합동 유세에는 중앙선대위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 박지현 공동선대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이 함께해 “인천이 바로 정치 1번지, 이번 선거 1번지, 태풍의 핵이기 때문에 중앙선대위 첫 출정식 일정을 인천으로 왔다”며 이번 인천 선거에 힘을 보탰다.

 

박남춘 후보는 “지난 4년간 지자체 경쟁력 1위 도시가 되고, 시민께서 키워주신 카드는 지금 전국 지역화폐 중 당당히 1등이다”며 “선거는 성과로 말하고 성적표로 경쟁해야 하는데, 유 후보는 대통령 측근 뽑는 선거인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시민들께서 심판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e음카드 더 크게 키우고, 100조 경제 만들어서 고스란히 시민들께 돌려드리겠다”며 “정치꾼이 아닌 일꾼을 선택해 달라. 한 번 더 맡겨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또한 박남춘 후보는 이날 출정사에서“GTX-Y자 노선, 제2경인선 건설 등이 우리 인천 시민들의 오랜 염원인데도 불구하고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에는 빠져있다.

 

인천 홀대, 인천 무시, 인천 뜨내기 취급하던 옛날 버릇이 또 나온 것”이라며 GTX, 제2경인선, 경인전철 인천구간 지하화의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자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는 “훌륭한 농부는 밭을 탓하지 않는다.

 

그러나 자갈밭이라도 있어야 농사를 짓지 않겠나”라며 “인천시장 선거를 이겨야 (제가) 손을 잡고 일할 수 있다. 이제 일꾼을 뽑아야 한다”며 박남춘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이순신 장군은 생즉사 사즉생 정신으로 두려움을 용기로 바꿔냈기 때문에 13척의 배로 24전 24승을 이뤄냈다”며 “박남춘 후보와 민주당을 시작으로 이 두터운 좌절, 절망, 분노, 고통을 용기, 투지, 열정으로 바꿔내면 이번 선거 확실하게 이길 수 있다”고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천지역 국회의원들 또한 이날 출정식에 참석해 인천지역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적극 힘을 보태기로 했다.

 

유동수 인천시당위원장을 비롯해 김교흥·박찬대·신동근·윤관석·정일영·홍영표·허종식(이하 가나다순) 국회의원은 한 목소리로 “일 잘하는 박남춘, 민주당 후보들을 뽑아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박남춘 후보는 이날 오후 6시 30분 인천 서구 청라 롯데마트 앞에서 이재명 후보와 함께 집중유세 등을 통해 필승을 다짐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공항철도, 5월 30일 직통열차 운행 재개
1/5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