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사서원, 인천 10개 군·구 사회보장 실태조사 발표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8:15]

인천사서원, 인천 10개 군·구 사회보장 실태조사 발표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1/11/30 [18:15]

▲ 인천시청 제공     ©

 

인천시사회서비스원이 10개 군·구별 사회안전망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인천시사회서비스원(원장·유해숙)은 2023~2026년 5기 지역사회보장계획(이하 사회보장계획) 수립에 앞서 인천 전 지역 시민을 대상으로 한 복지 실태조사 연구를 진행하고 서구를 시작으로 이달 말부터 다음 달 중순까지 군·구별 결과보고회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6~11월 내년 실시할 5기 사회보장계획을 세우는 데에 필요한 지역 공공 사회안전망 현황을 점검한 것으로 지역별로 600가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와 심층 면접을 진행했다. 특히 인천은 다른 지역과 달리 사서원이 실태조사 단계부터 계획수립까지 연구 전반을 맡아 계획의 신뢰도를 높일 전망이다.

 

이번 조사결과를 기반으로 내년 2월 사회보장계획 수립 연구를 시작해 11월 5기 최종 보고서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사회보장계획은 지자체가 4년마다 세우는 법정 계획으로 사회보장 이정표로 지역별 인구사회학적 특성과 지역 현황, 사회서비스 자원을 분석하고 주민이 필요로 하는 사회서비스 조사한다.

 

가장 먼저 실태조사 결과가 나온 서구는 원도심과 신도심에 따라 어려움이 크고 지원이 필요한 서비스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별로는 아동돌봄, 노인돌봄, 장애인돌봄 분야로 나눠 진행했다.

 

먼저 아동돌봄 분야를 보면, 원도심은 양육시설·서비스와 양육비 등 돌봄 인프라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한 이들이 많은 반면 신도심은 양육비와 올바른 양육 태도 이해, 아동발달지원서비스 등 심리·행동 등 정서적인 부분에 관심이 높았다.

 

노인 분야 역시 원도심은 정보확보, 가사활동, 신체·정신적 부담, 이동·외출, 개인건강관리를 어려움이 크고 지원도 필요하다고 한 데 반해 신도심은 응상황대처, 재난관리 대처, 문화여가활동이라고 답했다.

 

장애인 분야는 원도심과 신도심 모두 응급상황대처를 가장 높은 어려움과 지원이 필요한 서비스로 뽑았다. 신도심은 이외에 가사활동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한 반면 원도심은 이동·외출, 재난관련 대처, 돌봄 비용, 신체적·정신적 부담 등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아동돌봄은 57.7%, 노인돌봄은 61.4%, 장애인돌봄은 69.8%가 ‘필요한 서비스가 없어서’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이용자비용이 부담스러워서’란 응답에 아동돌봄은 33.5%, 노인돌봄 27.1%, 장애인돌봄은 42.5%가 답했다.

 

이 밖에도 다문화 가구, 정신·신체건강, 가족 및 사회적관계와 보호안전, 기초생활유지, 교육, 고용, 법률 및 권익보장, 문화여가 등도 원도심과 신도심으로 나눠 조사했다. 다음 달 1일에는 미추홀구 실태조사 보고회가 미추홀구청에서 열린다.

 

연구를 맡은 이선정 인천시사회서비스원 정책연구실 연구위원은 “이번 실태조사는 지역별, 분야별 시민들의 의견을 직접 조사한 자료이기에 사회복지 현장에 어떤 부분에 구멍이 있고 어느 서비스가 필요한지 살피는 자료다”며 “지금까지와 달리 시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지역사회보장계획을 세우는 기초 작업이기에 지역 특성을 반영하는 데 소홀하지 않도록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라클 스포츠, 계양구 장학사업 동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