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을 빛낸「올해의 인천인 대상 선정

운영자 | 기사입력 2018/12/14 [19:28]

인천을 빛낸「올해의 인천인 대상 선정

운영자 | 입력 : 2018/12/14 [19:28]

인천광역시는 지난 13일 베스트웨스턴 하버파크호텔에서 열린‘2018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행사에서 올 한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해 인천을 빛낸 올해의 인천인 대상을 선정하고 상패를 수여했다고 14일 밝혔다.

 

2018년 올해의 인천인 대상 수상자들은 (사)우리마을 촌장 김성수, 작곡가 전석환, 인하대학교 교수 최승복, SK와이번스(주)이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올해의 인천인 대상」에는 개인 11명, 단체 4건 등 총 15건의 후보가 접수되어 11월 28일 각계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개인상 3명, 특별상 1개 단체가 최종 선정되었다.

 

김성수(89세) 우리마을 촌장은 2000년 3월 강화에 2천평을 기증하여 발달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인〈우리마을〉을 강화에 설립하고 운영하면서 힘없고 소외된 이웃들의 자립을 위해 앞장서 왔다.

 

전석환(84세)는 건전가요 <정든 그 노래>의 작곡가로서 1970년대‘다함께노래부르기 - Sing along' 의 선구자로서 건전가요 부르기 운동을 전국으로 확산시켰으며 현재까지도 왕성한 활동을 통해 음악과 작곡을 가르치고 있다.

 

최승복(64세) 인하대학교 기계공학과 교수는 27년간 교육자로서 2015년미국기계학회 최우수연구자상·2018년 영국기계학회 최우수논문상 등을수상하여 우리나라와인천의 위상을 높이고 차세대 기계공학 인재육성에 힘쓰며 큰 틀을 마련하였다.

 

또한, SK와이번스(주)는 2000년 인천을 연고지로 설립한 프로야구단으로 창단이후 4번째 우승이자 8년만의 한국시리즈에 올해 우승을 하여 시민들의 인천 소속감을 높이고 인천의 명예를 국내에 널리 알린 공로가 인정되었다.

 

시 관계자는 올해 인천을 빛낸 인천인 대상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면서, “자랑스러운 인천을 만드는데 힘써주어 감사하며, 인천사람인 것이 자랑스러운‘인천특별시대’를 시민과 만들어 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인천해경, 영흥도 인근해상 엔진고장 레저보트 구조
1/4
인천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