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질오염사고 대비 방제훈련 ‘구슬땀’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18:46]

인천시, 수질오염사고 대비 방제훈련 ‘구슬땀’

이미숙 기자 | 입력 : 2019/11/05 [18:46]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대규모 수질오염사고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체계 점검에 나섰다.인천시는 5일 군․구, 해양환경공단 및 민간 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9년 수질오염 합동 방제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훈련은 유류 저장고 화재, 차량전복 등으로 하천에 유류유출 사고가발생했을 때 유관기관의 대응절차와 협력체계를 점검하고 보다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훈련은 실제 차량전복 사고로 인한 기름 유출 상황을 가정하여 실시했다.

 

특히, 훈련이 진행된 장수천은 해양으로 통하는 수문이 없어 실제 오염사고 발생시에 오염물질이 해양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은 지점으로, 작년까지는 하천(내수면)에서만 훈련을 진행했던 것과 달리 올해는 바다(해수면)에서도 실시하는 등 훈련을 이원화하여 양쪽에서 동시 진행함에 따라 실제상황과 동일한 환경에서의 실전훈련을 최초로 실시한 것이 특징이다.

 

장수천 하류(소래생태습지공원 주차장 인근)에서는 인천환경공단, 남동구,서구를 중심으로 하천에 다양한 방제장비(오일펜스, 유회수기, 고압세척기 등)를 활용한 훈련을 실시하는 동시에 오이도 해상에서는 해양환경공단및오이도 어촌계 어민이 선박을 활용한 훈련을 진행했다.

 

유훈수 수질환경과장은 “실제 수질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한 초동대응과유관기관 간의 긴밀한 협조체계 유지가 중요”하다며 “이번 훈련을 통해 환경오염사고에 대한 대처능력을 길러 시민들에게 쾌적한 수변공간제공을 위하여 힘쓰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영종소방서 신규임용자 및 전보 임용식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