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문화예술회관,‘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전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19/07/08 [21:06]

인천문화예술회관,‘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전

이미숙 기자 | 입력 : 2019/07/08 [21:06]

▲ 인천시 제공     © 운영자

 

지난 해 1만 3천명의 이상이 관람하며 폭발적인 관심과 인기를 끌었던 <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전>이 여름방학 시즌을 맞아 인천문화예술회관 미추홀 전시실에서 7월 22일(월)부터 9월 3일(화)까지 한 달간 관객들을 만난다.

 

일상의 평범한 쓰레기들이 카리스마 넘치는 예술작품으로 변신하는 이색체험전 <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전>은 상상력과 창의력을 유발시키는 동시에 환경의 소중함을 느끼고 사물에 대한 인식 전환을 경험할 수 있는 아주 특별한 기획이다.

 

90년대 ‘반쪽이의 육아일기’로 유명한 최정현 작가가 오토바이 부품으로 만든 독수리, 다리미로 만든 펠리컨, 소화기로 만든 펭귄, 솥두껑으로 만든 자라 등 흔히 쓰레기로 치부해버리는 산업폐기물을 이용한 조형예술작품 160여점을 제작해 전시한다. 전시된 수많은 작품들은 초·중등 교재에도 수록되어 있어 교육적 가치가 더욱 높다.

 

상상력이 돋보이는 동, 식물 작품 외에도 25년간 정치, 경제 등 사회 전반을 두루 소화하며 그려낸 시사만평의 저력이 고스란히 작품에 녹아있다. 한국 정치의 현실을 볼펜과 화장실용 뻥뚫어로 만들어 풍자한 <국회의사당>, 인터넷 익명성의 병폐를 다루기 위해 마우스와 키보드로 제작한 <네티즌>시리즈, 미군용 도시락과 철모로 만든 <미국을 먹여 살리는 장수거북> 등의 작품을 통해 현실 인식을 풍자적으로 담아내고 있다.

 

인천문화예술회관 기획전시 담당자는 “<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전>을 통해 어린이들은 창의력을 키우고 자연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며, 어른들은 어렵게만 느껴졌던 현대미술을 흥미롭게 접하며, 작품에 녹아있는 작가의 현실의식을 접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매주 토요일 오후 2시에는 최정현 작가와 캐리커처 작품 만들기 시연회 및 작가와의 대화 시간이 준비되어 있다. 작품을 함께 만들며 아이디어 발상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으로 참여하는 어린이들에게 더 없이 귀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 <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 가능하며, 무료로 진행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영종소방서, 추석연휴 화재예방대책 추진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