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산업통상자원부 선정, 국비 50억원 지원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19/07/03 [11:51]

인천시, 산업통상자원부 선정, 국비 50억원 지원

이미숙 기자 | 입력 : 2019/07/03 [11:51]

▲ 인천시 제공     © 운영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하는 공모사업인 항공우주전문인력양성사업 ‘메탈 3D 프린팅과 애프터마켓(MRO)분야’의 수행기관으로 (사)인천산학융합원이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시행하는 항공우주 전문인력 양성사업은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미취업자 대상의 현장 중심형 전문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향후 5년간 국비 50억원을 포함 총 사업비 85억원 규모로 인천시와 인천 산학융합원,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가 공동으로 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3

 

메탈 3D 프린팅 과정은 해외 선진 교육과정을 기반으로 메탈3D 프린팅 이론 및 레이저/전자빔 방식 프린터를 이용하여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 내용은 부품의 설계 및 실습을 중심으로 메탈 3D프린팅 전체 공정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연간 40명 과정으로 운영하며, 5년간 200명의 메탈 3D프린팅 전문 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애프터마켓(MRO) 과정은 기종 한정교육(A320)과 항공정비 실무관련 특강으로 구성된다. 특히, 과정을 수료한 모든 교육생들에게 A320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의 교육 수료증을 제공하여 국내외 운항사 및 항공정비 업체에서 즉시 활용 가능한 자격을 부여함으로써 항공정비 분야의 글로벌 인재를 양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간 30명 과정으로 운영되며, 5년간 150명의 항공정비 전문인력이 양성된다.

 

인천시와 인천산학융합원은 3D프린팅·애프터마켓(MRO) 등 2개 과정 교육 추진과 함께 메탈 3D프린팅 시장 확산 및 항공부품 수출 촉진을 위한 재직자 심화 교육과정과 비즈니스 랩 등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사업도 함께 운영하며, 인천지역 항공산업 발전과 항공정비인력 양성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홍창호 항공과장은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메탈 3D 프린팅 산업의 신규 비즈니스 창출과 항공부품산업체 및 항공정비업체의 기업 역량 향상에 기여하고, 장기적으로 해외 항공부품물량 확보를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하며, “또한 새로운 동력이 필요했던 인천지역 뿌리 산업의 활성화를 통해 신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신규 고용 창출과 해외 시장 진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3D프린팅 과정은 지난 6월 24일부터 7월 15일까지 3D프린팅 및 관련 전공 졸업자 및 졸업 예정자 중 미취업자 등을 대상으로 교육생을 모집중에 있다.

 

또한,애프터마켓(MRO) 과정은 항공정비사면허 소지자 중 미취업자를 우선 대상으로 7월 1일부터 12일까지 모집할 예정이다. 서류 및 면접을 거쳐 교육생을 선발하여 3D프린팅과정은 오는 7월 29일부터 2020년 1월말까지, 애프터마켓(기종한정교육)은 8월 5일부터 12월 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궁금한 사항은 인천산학융합원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전화번호 (인천산학융합원 연구기획팀)으로 문의하시기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해군 제2함대사령부 대원들 봉지씌우기 작업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