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3분기 중소기업육성자금 계속 지원한다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19/06/30 [10:25]

인천시, 3분기 중소기업육성자금 계속 지원한다

이미숙 기자 | 입력 : 2019/06/30 [10:25]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중소기업의 일자리창출 및 시설투자 촉진을 위해 3분기에도 계속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2019년 중소기업육성자금 규모는 경영안정자금 9,000억원, 구조고도화자금 550억원 지원 예정이다.

 

올해는 기업의 경영여건 개선에 더 큰 도움을 주고 성장견인을 주도하기 위해 경영안정자금의 일반기업 지원한도를 3억원에서 5억원으로 상향하고 지역경제 활력에 기여하는 성장기업, 고용창출기업, 수출기업 등에 지원혜택을 더 강화하여 지원하고 있다.

 
경영안정자금은 현재까지 915개사에 5,869억원이 지원되었으며, 이는 전년 동기대비 74.6% 증가된 수치다.

 

또한, 전년보다 50억원 늘어난 300억원 규모로 지원된 구조고도화자금은 현재까지 79개사에 358억원이 지원되었으며, 한도소진으로 5월 17일에 접수가 마감되었다.

 

인천시는 공장스마트화 등 생산 환경을 개선하려는 중소기업의 수요증가와 산업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하반기에 기계‧공장자금 20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이중에서도 고용창출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실적은 전년보다 36.9% 증가된 111개사 1,699억원이다. 이들 지원기업은 인천지역에서 3년간 총 1,928명의 신규일자리를 창출하였다.

 

올해부터는 인건비 부담 가중 등에 따른 자금난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기업의 고용규모에 따라 지원한도를 20억원, 30억원(50명 이상), 50억원(100명 이상)으로 차등 지원하는 등 고용창출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강화하여 지원실적이 크게 증가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제조업의 생산성 향상과 생산기반 조성을 위해 지원하는 공장 및 기계장비 등의 설비자금 지원실적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올해도 상반기에만 79개사에 358억원이 지원되어 자금수요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으며, 이는 제도개선의 효과로 판단된다.

 
  * 16년: 65개사 320억원, 17년:107개사 429억원,  18년: 110개사 534억원

 

인천시는 7월 2일부터 온라인접수를 통해 경영안정자금의 일반자금 600억원과 분야별 목적성 자금 2,000억원 규모 그리고 기계공장자금 200억원을 매주 주차별로 신속하게 지원한다.

 

자금별 지원혜택, 지원요건 등이 크게 다르므로 기업에서는 자금을 신청하기 전에 경영상황에 적합한 자금을 파악하기 위해 사전 상담이 필요할 수 있으며, 인천테크노파크 성장지원센터로 문의 하면 된다.

 

또한 중소기업이 브로커 등의 도움 없이도 손쉽게 자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정책자금 신청도우미 서비스」를 상시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온라인 접근이 용이하지 않거나 전담인력이 없는 기업에서 서류를 구비하여 방문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임경택 산업진흥과장은 “지역 주력산업인 제조업의 발전, 미래산업 대비를 위해 시설투자 등에 대한 자금지원이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비즈니스 환경 변화 및 기업수요에 선제적‧탄력적으로 대응하는 등 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해군 제2함대사령부 대원들 봉지씌우기 작업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