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인천 최초로 청소년 정신건강 파악해

서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4/30 [19:17]

인천 중구, 인천 최초로 청소년 정신건강 파악해

서영선 기자 | 입력 : 2019/04/30 [19:17]

 

▲     © 운영자



인천 중구(구청장 홍인성)가 인천 최초로 청소년들의 정신건강을 파악하는 보고회를 개최에 눈길을 끈다.

 

중구보건소와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는 지난 29일 중구보건소에서 청소년 정신건강을 구체적으로 파악 및 전달하고 증진에 기여하기 위하여 ‘청소년 자살에 대한 인식도 및 태도 연구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날 보고회에서는 청소년들 1,385명을 대상으로 ‘행복과 삶에 대한 인식’, ‘자살에 대한 인식도 및 태도’에 대한 연구 보고를 진행했다.

 

이 연구는 2012년과 2018년에 인천시에서 유일하게 진행되었으며 이전과는 달라진 청소년들의 정신건강을 파악하고 알림으로써 앞으로의 중구 청소년 정신건강증진 사업과 자살예방 사업의 방향성을 세운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청소년들은 2012년에 비하여 ‘행복감’은 높아졌으나, 성인과 비교해 봤을 때 ‘자살’에 대한 인식이 낮게 나타났으며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청소년의 자살인식 개선을 위하여 학교로 찾아가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구는 연구 보고회가 끝난 후 앞으로 청소년 정신건강 증진을 위하여 진행 될 ‘마음튼튼학교’에 대하여 안내와 홍보를 했다.

 

‘마음튼튼학교’는 관내 신청한 초‧중‧고등학교 중 선정하여 자살예방교육과 생명사랑지킴이를 양성하고 고위험군 집단프로그램 등 전교생의 정신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집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홍인성 중구청장은 “이 자리를 시작으로 청소년의 정신건강에 대해 우리 모두가 책임감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청소년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영종소방서 신규임용자 및 전보 임용식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