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소방서, 화재 시 신고보다 피난우선 홍보 전개

서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4/19 [22:45]

영종소방서, 화재 시 신고보다 피난우선 홍보 전개

서영선 기자 | 입력 : 2019/04/19 [22:45]

▲     © 운영자

 

인천 영종소방서(서장 류환형)은 제천 복합건축물 화재, 대구 사우나 화재 등 피난지연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화재 시 신고보다 피난을 우선으로 하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홍보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소화기 사용법 등 초기 화재진압 교육에 치중했던 기존 교육방식을 탈피해 화재 시 신고나 화재진압보다 피난이 우선임을 알리는 정책이다.

 

이에 소방서는 화재 시 대처요령도 피난우선으로 재정립하여 공동주택과 다중이용업소 화재예방 안내문을 발송했다. 그리고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및 홍보 등 각종 캠페인 시 시민들의 피난중심, 피난우선 안전의식 전환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영종소방서 관계자는 “신속한 신고, 초기소화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인명이 가장 중요한 만큼 향후 피난교육 최우선, 비상구 안전픽토그램 보급 확대, 무각본 소방훈련 시 피난우선 중점지도를 통해 화재 시 인명피해 저감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프랑스 고등국방연구원 학생단, 해양경찰청 방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