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축구전용경기장서 월드컵 응원전 열려 … 24일 첫 응원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20:28]

인천축구전용경기장서 월드컵 응원전 열려 … 24일 첫 응원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2/11/23 [20:28]

▲ 인천시 제공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2022 카타르월드컵의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전을 기원하는 염원을 담아 300만 인천시민과 붉은악마 인천지회가 함께하는 대규모의 응원전을 펼친다.

 

이번 응원전은 대한민국의 선전과 2002년 월드컵의 영광 재현을 기원하고, 시민들이 활력을 되찾고 화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인천 중구에 위치한 인천유나이티드FC의 홈구장인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1124일 우루과이전(오후 10, 이하 한국시간), 28일 가나전(오후 10), 123일 포르투갈전(오전 0) 조별리그 경기시간에 맞춰 대규모 응원전이 진행된다.

 

첫 조별경기로 진행되는 24일 우루과이전은 월드컵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고비가 될 경기로 오후 8시부터 경기장을 개방하며, 초대형 전광판으로 경기를 보면서 함께 뜨거운 함성으로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응원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대규모 인원이 모일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소방, 경찰등과 협조해 안전인원을 평소보다 강화하는 등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며, 경기가 심야시간대에 종료되는 만큼 참여 시민들의 자가용 이용을 권장했다.

 

시 관계자는 응원전에 참여하는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안전대책을 수립 시행해 300만 인천시민이 안전하게 모두가 함께 즐기는 월드컵이 될 수 있도록 준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공항철도, 5월 30일 직통열차 운행 재개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