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한 컷으로 전하는 우리 바다!

- 해양경찰관이 직접 찍은 우리 바다 사진 매달 공개

서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3/18 [19:09]

해양경찰청, 한 컷으로 전하는 우리 바다!

- 해양경찰관이 직접 찍은 우리 바다 사진 매달 공개

서영선 기자 | 입력 : 2019/03/18 [19:09]

▲ 해양경찰청 제공     © 서영선 기자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올해부터 매달 전국의 해양경찰관이 직접 찍은 우리 바다 사진을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는 ‘흰 눈이 뒤덮인 독도와 이를 지키는 해양경찰’, ‘좌초 선박을 구조하는해경대원들의 모습’과 ‘경비함정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바다 풍광’등 다양한 모습의 바다 사진을 해양경찰청 페이스북을 통해 선보였다.

 

이러한 사진들은 바다를 생업으로 하지 않는 일반인들은 평상시 볼 수없는 풍경들이다.

 

▲ 해양경찰청 제공     © 서영선 기자

 

해양경찰은 이처럼 다양한 모습의 우리 바다를 국민이 함께 볼 수 있기를 희망하면서 공모전을 기획했다.

 

‘한 컷으로 전하는 우리 바다!’는 매달 전국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해양경찰관들이 자발적으로 제공하는 사진으로 진행된다.

 

제공된 사진은 자체심사를 거쳐 우수사진을 선장한 뒤 해양경찰청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이 직접 최우수작 3편을 선정한다.

 

2월에는 동해해경 강릉파출소 박정호 경장의 ‘독도를 해경 마음속에 저장♡’, 동해해경 5001함 조성국 경사의 ‘금빛 노을을 가르며 독도의 옛 이름 딴 ’삼봉호‘에 무사착륙!, 서해5도특별경비단 특수진압팀 김진희 순경의 ‘바다 한 가운데 고립된 어민 위해 몸 사리지 않는 해경 구조 현장’ 등 3개 작품이 선정됐다.

 

▲ 해양경찰청 제공     © 서영선 기자

 

해양경찰 관계자는 “항상 바다에서 근무하면서 혼자 보기 아까운 아름다운 바다, 모든 것을 삼킬듯 무섭게 달려드는 바다의 모습을 국민과 공유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해양경찰청은 매달 공모전으로 선발된 사진을 모아 연말 해양경찰청 달력과 화보집으로 발간하는 한편, 작품 전시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미추홀소방서, 경량칸막이 중요성 홍보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