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해경청, 광역해상수난구호대책회의 개최

운영자 | 기사입력 2019/03/14 [21:10]

중부해경청, 광역해상수난구호대책회의 개최

운영자 | 입력 : 2019/03/14 [21:10]

▲     © 운영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청장 구자영)은 14일 오후 2시부터 13층 대회의실(인천시 연수구 송도신도시 IBS타워 임시청사)에서 인천광역시, 경기소방본부, 해군2함대사, 인천공항공사 등 14개 민․관․군 기관·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2019년 농무기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광역해상수난구호대책회의」를 개최했다.

 

同회의는 2014년 중부지방해양경찰청 개청시부터 농무기(해상에 짙은 안개가 생기는 시기),태풍내습기, 동절기에 계절별 유관기관과 사고예방·대비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개최 (2016년 농무기, 2017년 농무기, 2018년 동절기 대비 개최)

 

관련근거 :수상에서의 수색․구조 등에 관한 법률 제6조(각 급 해상수난구호대책위원회의 설치)동법 시행령 제7조(광역 및 지역 해상수난구호대책위원회의 구성), 제11조(대책위원회의 회의 등)

 

지난 3년간 중부지방해양경찰청 관내 전체 해양사고척수를 분석해 보면 전체 사고 건수 2,047척 중 농무기에 862척(42.1%)이 발생하여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지난 3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농무기 해양사고 대비 활동 강화기간으로 설정,「2019년 농무기 해양사고 대비 계획」을 수립하여 해양사고 예방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이 날 회의의 주요 내용으로는 △최근 3년간 농무기 해양사고 현황 분석 및 사고관련 정보 공유 △농무기 해양사고 예방관련 기관 간 상호 이해 및 공감대 조성 △기관별 농무기 방재 대책 공유 및 협조·당부 사항 토론 등으로 진행했다.

 

또한 해양사고 발생시 지자체는 육상구호시설 설치․운영, 소방은 수색구조 장비지원 및 응급환자 후송 등 각 기관별 임무를 재점검하고 협의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구자영 중부해경청장은“인천광역시 등 관계기관과의 실질적인 협의를 통해 상호 공감대를 형성하고, 해양사고 예방 및 신속한 초동조치를 위해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업무협조 체제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인천해경, 영흥도 인근해상 엔진고장 레저보트 구조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