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중교통 이용률 높이려면 신도시 맞춤형 관리 시작해야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2/01/19 [21:33]

인천시 대중교통 이용률 높이려면 신도시 맞춤형 관리 시작해야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2/01/19 [21:33]

▲ 인천시청 제공     ©

 

인천연구원(원장 이용식)은 2021년 기초연구과제로 수행한 “인천광역시 교통정책 변화와 통행행태 분석” 결과보고서를 발표했다.

 

인천시는 최근 10년간 교통 인프라 공급을 활발히 진행해왔고 이로 인해 수도권 내 철도 분담률이 최대로 증가하는 성과가 있었으나, 2016년 이후 대중교통 수단분담률이 감소하여 이제 이용자 요구와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대중교통 정책 수립이 필요한 시점에 다다랐다. 

 

이에 본 연구는 인천시와 송도·청라·영종신도시에 대한 통행 특성을 분석하고 신도시에 대한 대중교통 굴곡도를 분석하여, 신규 개발지역 증가에 대비하고 차별화된 인천시의 교통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인천시는 최근 10년간 승용차 통행량이 증가하고 대중교통 수단분담률이 감소했는데, 3개 신도시는 승용차 분담률이 인천시 평균 38.2%을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대중교통 이용률은 영종신도시를 제외하고 인천시 평균 28.8%보다 낮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3개 신도시는 입지 특성상 버스의 우회 노선이 많아 원도심과 비교해 굴곡도가 높게 나타났고, 상대적으로 직결도가 높은 철도망 접근성도 크게 양호하다고 볼 수 없으므로 신도시 지역의 대중교통 효율성 및 경쟁력 저하 요인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인천연구원 손지언 연구위원은 “신도시에서 대중교통의 비효율성은 10년간 다양한 노력을 통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으나, 신도시의 높은 승용차 분담률이 인천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고, 원도심과 신도심의 교통서비스 편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세부적인 개선책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공항철도, 5월 30일 직통열차 운행 재개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