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사랑의 열매, 인천재가노인복지협회에 8천만 원 지원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2/01/18 [20:30]

인천사랑의 열매, 인천재가노인복지협회에 8천만 원 지원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2/01/18 [20:30]

인천광역시는 18일 시청에서 ‘월동기 대비 취약계층 어르신 지원사업’에 배분금 8천만 원의 전달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번 전달식에는 인천시 박남춘 시장,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조상범 회장, 인천재가노인복지협회 김병수 회장 및 월동비 지원을 받는 어르신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본 사업은 초고령화사회 진입에 따라 공병수집 등 소일거리로 생계를 유지하는 복지사각지대 어르신을 지원하기 위해 인천공동모금회가 기획한 사업으로, 코로나19 및 월동기 취약환경에 노출된 어르신 총 397명에게 20만 원 월동비와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편, 배분금을 지원받는 인천재가노인복지협회는 소속 21개 기관(각 군·구 재가노인복지센터)의 보호 대상자 중 도움이 필요한 어르신 들에게 개별적으로 필요한 월동비를 지원하고, 겨울철 화재예방 안전교육과 안전한 겨울나기를 위해 모니터링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 회장은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에 처한 어르신들이 추운 겨울을 더 따뜻하게 날 수 있기를 바란다. ”며 “모금회는 앞으로도 사회환경 변화에 따라 시의적절한 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 시장은 “민관협력을 통한 지역사회 돌봄체계 구축으로 촘촘한 인천형 복지를 실현해 나갈 것”이며, “이웃사랑 실천과 나눔 문화 확산에 더불어 참여하는 인천이 되도록 하겠다. ”며 아름다운 기부문화 참여를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공항철도, 5월 30일 직통열차 운행 재개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