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차내 혼잡도 완화를 위해 차량 증편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2/01/07 [10:34]

공항철도, 차내 혼잡도 완화를 위해 차량 증편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2/01/07 [10:34]

 

▲ 공항철도 제공     ©

 

공항철도(사장 이후삼)는 차내 혼잡도 감소와 운행시격 단축을 위해 2025년 투입을 목표로 신규 차량 9편성(54량)을 추가 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총 사업비는 1,810억원이며, 지난 1월 6일 현대로템(주)과 전동차 9편성 제작 계약을 체결하고 신규 차량 제작을 시작한다.

 

출퇴근시간대인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오후 5시부터 7시까지의 공항철도 일평균 이용객 수는 8만4천여명(2019년 수송인원 기준)으로 하루 이용객의 33.1%가 이 시간대에 집중된다.

 

이 시간에 공항철도를 타면 최대 혼잡도가 173%에 달해 몸이 밀착되어 팔을 쉽게 움질일 수 없고, 앉아있는 사람과 다리가 접촉할 수 있는 상황이다.

 

공항철도는 개통 이후 매년 이용객이 28.2%씩 증가하고 있으며, 이대로 2025년까지 유지된다면 혼잡도가 246%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선제적 대응을 위해 차량 추가 제작을 추진하게 되었다.

 

신규 차량 9편성이 추가 투입되면 출근시간대 차내 혼잡도는 147%까지 감소되고, 출퇴근시간대 운행간격은 4분대로 단축된다.

 

또한 공항철도는 속도향상과 운행시격 단축을 통한 철도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8년까지 운행속도를 최고 150km/h로 향상시키는 고속화 사업을 계획하고 있으며, 준고속 열차 운행을 위해 ▲신호시스템 개량 ▲교량 구조 보강 ▲궤도 및 전차선 개량 등의 철도 인프라 개선도 준비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서울역에서 인천공항2터미널까지 운행 소요시간은 직통열차는 49분, 일반열차는 37분으로 각각 16분, 14분씩 단축된다.

 

이번에 신규 제작하는 9편성은 2028년 고속화 사업 추진을 위해 최고속도 150km/h급의 준고속열차로 제작된다.

 

아울러 차내 혼잡도 뿐만아니라 승강장 대기 시 혼잡도 개선을 위해 출근시간대 승객이 몰리는 서울역 방면의 계양역 승강장을 지난해 10월에 확장하였고, 검암역 승강장 확장은 2023년에 완공을 앞두고 있다.

 

공항철도 이후삼 사장은 “인천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이용객이 집중되고, 특히 공항철도는 외국인의 이용이 많은 노선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열차이용과 교통복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환경친화적이고 지속가능한 교통수단인 철도의 수송 분담률을 높이고, 이용객의 편의를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계속해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공항철도, 5월 30일 직통열차 운행 재개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