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SSG 랜더스 야구단은 인천시민에게 사과하라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17:05]

인천시의회, SSG 랜더스 야구단은 인천시민에게 사과하라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1/04/02 [17:05]

인천시민들을 대표하는 인천시의원들도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서울 창단식을 두고 강하게 반발했다.

 

인천광역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김성준) 소속 의원들은 지난달 30일 SSG 랜더스가 연고지인 인천이 아닌 서울에서 창단식 행사를 개최한 것에 대해 2일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강한 유감을 표했다.

 

해당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인천에 뿌리를 내리겠다며 지역성을 강조했던 SSG 랜더스가 첫 공식행사라고 할 수 있는 창단식을 연고지가 아닌 서울에서 개최한 것은 인천시민의 야구에 대한 애정을 전혀 존중하지 않은 처사”며 “유독 지역 연고 구단 변경이 잦은 인천인 만큼 현대와 SK로부터 배신을 당했다는 서운함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첫 걸음을 시작하는 구단 창단식을 타 지역에서 개최한 것은 인천시민들에게 당혹감을 넘어 큰 절망감을 느끼게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 의원들은 SSG 랜더스 야구단이 창단식 개최 과정에서도 인천시나 인천시민과 어떠한 협의도 없이 일방적인 통보로 이뤄진 데 대해 앞으로 인천연고 구단을 인천시민들과 한 뜻으로 이끌어 갈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이에 따라 김성준 위원장은 “인천시민들에 의한, 인천시민들을 위한 진정한 지역 연고 프로야구단이 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이번 사태에 대해 인천시민과 야구팬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인천연고 SSG 랜더스는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창단식을 개최해 인천의 각계각층으로부터 비판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라클 스포츠, 계양구 장학사업 동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