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방학 중 기숙사 운영 코로나19 진단 검사 선제적 대응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2/01 [15:55]

인천시교육청, 방학 중 기숙사 운영 코로나19 진단 검사 선제적 대응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1/02/01 [15:55]

▲ 인천시교육청 제공     ©

 

인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방학 중 30명 이상 기숙사 운영학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및 기숙사 방역실태 점검 등 선제적 예방 조치에 나섰다고 밝혔다.

 

해당 학교는 3개교(인천체육고등학교, 인천전자마이스터고등학교,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이며, 진단검사 대상 인원은 총 333명이다.

 

인천체육고등학교와 인천전자마이스터고등학교는 해당 지역 보건소와 협력하여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PCR 검사를 받는다. 그 외 학생들은 거주지 선별진료소(또는 임시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입소 2일 전에 개별검사를 받고 결과에 따라 입소하게 된다.

 

인천시교육청은 진단검사와 더불어 기숙사의 밀집도를 완화하고 운영기준을 준수하기 위해 방역실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 원거리 학생의 기숙사 입소 △ 실별 적정 인원 유지 여부 △ 개인별 거리 두기 확보 등이다.

 

또한 기숙사 내 방역 관리를 위해 △ 주요 공간 청소·소독·환기 강화 △ 매일 아침 기숙사 이용 학생 건강 상태 확인 △ 매일 2회 이상 발열검사 추가 실시 △ 보호자・방문자 숙소 출입 제한 등 학교 기숙사 방역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에 대한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점검한다.

 

도성훈 교육감은 “방학 중 기숙사 운영 시에는 학생들이 진단검사를 받고 개인 방역수칙을 실천하는 참여 방역이 중요하다”며 “기숙사 내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하여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라클 스포츠, 계양구 장학사업 동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