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사업장 스스로 대기오염물질 줄인다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27 [13:52]

인천지역 사업장 스스로 대기오염물질 줄인다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1/01/27 [13:52]

▲ 인천시청 제공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27일 대기오염물질을 다량 배출하는 사업장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인천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 총량관리사업장 중 43개사가 참여했다. 이들 업체는 미세먼지 고농도계절인 12월부터 3월까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대기오염물질을 5% 이상 감축하기 위해 친환경 연료사용 전환, 공정 개선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사업장에서 협약사항을 적극 이행할 수 있도록 배출량 감축 사업장에 대하여 자가측정 주기조정, 우수사업장 표창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질소산화물 등 미세먼지 생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감축을 유도함으로써 대기질 개선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총량관리사업장과 협약체결은 이번이 두 번째 이며, 지난 2015년 18개사와 협약체결을 통해 질소산화물을 20% 감축한 것으로 분석되어 협약체결로 인한 대기질 개선의 실효성을 거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유훈수 시 환경국장은 “대형사업장과 자발적 감축 협약 체결로 자율적인 감축 노력을 최대한 이끌어내 인천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미추홀소방서, 경량칸막이 중요성 홍보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