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무주택 호국보훈대상자 주거안정 지원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04 [15:03]

인천시, 무주택 호국보훈대상자 주거안정 지원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1/01/04 [15:03]

▲ 인천시청 제공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호국・보훈대상자들과 그 자녀들의 주거안정을 위해‘호국보훈대상자 전・월세 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사업’을 1월 4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본 지원사업은 호국・보훈대상자 및 유족에게 전・월세 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사업을 추진하여 영예로운 삶과 주거행복을 담보하기 위해 신한은행을 주관은행으로 선정하여 2018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인천시에 거주하는 호국・보훈대상자 중 무주택자이면 누구나 가까운 신한은행 각 지점을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으며, 1가구당 보증금의 80%이내에서 최대 2억원까지 융자를 받을 수 있다.

 

융자금리는 개인의 신용도, 거래실적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평균 3%대 수준으로 인천시에서 2%를 은행으로 직접 지원하여 개인은 나머지 1%만 부담하면 되므로 대출이자로 인한 부담이 훨씬 경감된다. 융자기간은 3년으로 최장 8년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융자신청을 희망하는 경우, 신한은행 각 지점에 전화문의 후 구비서류를 지참해 접수하면 된다.

 

김관철 시 보훈과장은 “무주택 호국・보훈대상자에게 주거비용 부담 경감사업으로 많은 대상자들의 주거문제가 해소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미추홀소방서, 경량칸막이 중요성 홍보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