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르릉’119 신고전화, 작년 한해 59만건 울렸다

운영자 | 기사입력 2019/01/02 [20:02]

‘따르릉’119 신고전화, 작년 한해 59만건 울렸다

운영자 | 입력 : 2019/01/02 [20:02]

위급상황이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119신고전화가 인천에서 작년 한해에만 59만여 건 이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소방본부(본부장 김영중)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 119종합상황실로 걸려온 긴급신고 전화는 총 594,611건이며, 이중 화재신고는 21,405건, 구조신고는 29,648건, 구급신고는 150,174건, 의료상담 등 안내문의는 139,976건, 민원 등 기타출동은 8,144건을 각각 차지했다.

 

신고방식은 휴대폰으로 신고한 경우가 399,137건으로 가장 많았고, 유선전화 신고는 63,546건을 기록했다. SMS ․ APP ․ 영상통화 등을 이용한 다매체신고는 18,764건을 기록했으나, 오접속 ․ 무응답인 경우가 많았다.

 

의료상담이나 응급처치 지도를 요청하는 전화도 크게 늘었다. 2018년 의료상담 및 응급처치 지도 건수는 각각 5,532건, 23,036건으로 전년도4,236건, 22,044건 대비 각각 30%, 4.5%나 증가했다. 가까운 응급실이나야간 ․ 휴일 진료 가능한 병․의원 및 약국을 묻는 전화도 매년 2만 여건 넘게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9종합상황실 관계자는 “위급한 상황 속에서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는 1초라는 짧은 시간도 길게만 느껴진다. 새해에는 체계적인신고처리와 출동 시스템으로 보다 빠르게 시민 여러분께 다가가는 119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라클 스포츠, 계양구 장학사업 동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