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방역 강화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1/29 [07:50]

공항철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방역 강화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0/01/29 [07:50]

▲ 공항철도 제공     ©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4번째 국내 확진 환자 발생으로 국내 감염증 위기 경보가 ‘경계’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공항철도(김한영 사장)는 전동차 방역을 확대 실시하는 등 질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신종코로나에 감염되면 2∼14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과 기침, 폐렴,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을 동반한다.

 

공항철도에서는 전동차 28개 편성에 대해 월 112회 이상으로 횟수를 대폭 늘려 객실시트, 벽면, 바닥에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고객의 접촉이 많은 손잡이, 출입문 주변 등은 살균소독제로 청소한다.

 

또한 서울역부터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14개 전 역사의 엘리베이터 버튼,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자동발매기 등 손으로 직접 조작하는 시설물에 대한 알콜소독과 청소를 매일 2회 이상 시행하고, 일회용교통카드(승차권)를 하나하나 소독해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과 공항이용객이 많이 이용하는 직통열차는 종착역에 도착해 다음 운행을 준비하는 동안 내부 청소와 차내 화장실 소독을 추가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아울러 고객 접점에서 근무하는 역무원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급하고 보건관리자가 순회교육을 실시하는 등 감염증 확산 방지에 힘쓰고 있다.

 

김한영 공항철도 사장은 “공항철도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강화와 철저한 대응으로 고객의 안전한 이용환경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인천미추홀소방서, 경량칸막이 중요성 홍보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