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하는 혁신, 인천의 혁신성과 엄지 척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21:16]

같이 하는 혁신, 인천의 혁신성과 엄지 척

이미숙 기자 | 입력 : 2019/11/20 [21:16]

▲ 인천시 제공     ©이미숙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1월 22일부터 24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제1회 대한민국 정부혁신박람회 인천시 혁신사례전시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인천형 응급의료체계를 테마로 사회적 가치 분야의 전국 최초의 혁신 우수사례를 박람회에서 선보인다.

 

시민 안전의 최후의 보루, 인천형 응급의료체계는 2011년 이후 도서지역 취약지 응급의료를 담당해온 ‘하늘의 응급실’ 닥터헬기와 전국 최초로 전문의가 직접 탑승하여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도로 위의 작은 병원’ 닥터카 등 인천광역시의 혁신성과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시는 박람회 기간 중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CPR) 시연, 뇌파로 알아보는 스트레스 검사 및 포토존 이벤트 등 다채로운 체험과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박람회장의 재미와 열기를 한껏 북돋을 예정이다.

 

최기건 혁신담당관은 “인천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닥터카는 2019 공공서비스혁신 경진대회에서 청중평가단 1위를 바탕으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우수사례로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정의·협치·소통·혁신의 4대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시민 체감의 혁신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대한민국 정부혁신박람회는 ‘같이 하는 혁신, 함께여는 미래’를 슬로건으로 중앙·지자체 및 공공기관의 혁신 추진 성과를 국민에게 보고하고 소통·공감하는 장으로 11월 22일부터 3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영종소방서 신규임용자 및 전보 임용식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