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경서장, 국가중요시설 방호태세 현장 점검 나서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19/10/30 [09:40]

인천해경서장, 국가중요시설 방호태세 현장 점검 나서

이미숙 기자 | 입력 : 2019/10/30 [09:40]

▲ 인천해경 제공     © 이미숙 기자

 

인천해양경찰서(서장 이방언)는 관내 국가중요시설인 E-1 인천기지와 한국가스공사 인천지사를찾아 긴급상황 발생 대비 상호 협력체제 및 방호태세를 점검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수도권 에너지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E-1 인천기지 및 한국가스공사 인천지사의 해상을 통한 테러 및재난 등 위기상황 발생대비, 태세 등을 확인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 서장은 국가중요시설의 자체 방호 근무실태 확인과 CCTV 등 방호 운용현황 및 유관기관 간 비상 연락망 운용실태와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협업 체계를 확인했다.

 

이 서장은 “인천지역은 국가 주요 산업시설이 많이 분포되어 있어 유조선 등 대형선박의 항해에 따른 해양사고의 발생 가능성이 높다” 라며 “관내 국가중요시설에 대한 빈틈 없는 해상경비와 인천해역의 안전을 위한 상호협력 체제를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E-1은 세계 최초의 LPG 해저 지하암반 저장기지로 연간 처리능력이 약 2백만톤에 이르며, 한국가스공사 인천지사는 전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LNG 생산기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영종소방서 신규임용자 및 전보 임용식
1/5